“월성 1호기 원자력발전소 수명 연장 허가 무효”

서울행정법원 제11행정부는 7일, 경주시 주민 등 2166명이 낸 ‘월성 1호기 계속운전허가 무효확인 소송(피고: 원자력안전위원회)’에서 “월성 1호기 계속운전 허가 처분을 취소하라”고 판결하며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. ‘핵없는 사회를 위한 공동행동’은 지난 2015년 4월 한 달 동안 2166명의 원고를 모집하고, 2천여만 원의 소송비용을 모금한 후 32명의 국민소송대리인단(공익인권법재단 공감, 녹색법률센터, 민변환경보건위원회, 탈핵법률가 모임, 환경법률센터 및 개인변호사 등 총 32명으로…